‘조선총잡이’ 이준기, 스승 윤희석에 “낭자가 위험해지면 선생님 안볼겁니다”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박윤강(이준기)이 스승 김옥균(윤희석)에게 정수인(남상미)에 대한 절절한 사랑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KBS2 ‘조선 총잡이’에서는 윤강의 스승 김옥균이 수인에게 궁녀가 될 것을 제안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옥균은 “궐에서 움직여줄 궁녀가 필요하다. 전하와 중전마마 옆에서 정보를 빼내줄 사람이 있어야 한다”라고 수인에게 부탁했다.

이에 평범한 삶을 원하지만 나라를 위한 일도 하고싶은 수인은 고민에 빠졌다.

이를 알게된 윤강은 김옥균을 만나 “내 목숨보다 귀한 사람입니다. 궁녀가 되라느니, 조선을 바꾸라느니 하지 마십시오”라며 “만약 낭자가 위험해 진다면 선생님 안볼겁니다. 아무리 제 목숨 구해주신 선생님이라도 용서 못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옥균은 “여자때문에 날 원수보듯 하는구나”라고 말했으나 이내 “농일세. 자네 말은 새겨듣겠네” 라고 답해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이 고조되었다.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 ‘조선총잡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