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총구 겨누는 유오성에 “어디 한번 쏴봐라”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최원신(유오성)이 박윤강(이준기)에게 총구를 겨누었지만 이준기는 의연한 태도로 일관했다.

21일 방송된 KBS2 ‘조선 총잡이’에서는 윤강이 금광 사업을 그르친 것에 대해 분노에 찬 원신이 윤강에게 총구를 겨누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원신은 자신의 딸 혜원(전혜빈)앞에서 박윤강에게 총을 겨눴다. 이에 윤강은 의연한 태도로 “총 때문에 무너지는 것을 보고 싶구나. 어서 쏴라”라며 최원신을 도발했다.

이어 윤강은 “총으로 여기까지 온 놈이 총으로 망하는 모습을 보고싶다”라고 원신을 도발했고, 원신은 윤강을 결국 쏘지 못했다.

이어 윤강은 계속해서 “기다려라. 너의 바닥을 볼 때까지 천천히 괴롭혀주겠다”라며 최원신에 대한 복수를 계속 할것임을 드러냈다.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 ‘조선총잡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영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