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개념 소감까지

이승기

이승기

가수 겸 배우 이승기도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21일 이승기는 유투브를 통해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의 이승기는 “이동국 선수 추천으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게 됐다”며 “이 캠페인은 단순하게 얼음물만 뿌리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 루게릭병 환자를 위해 시작한 캠페인이라고 한다. 여러분께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 이 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께 따뜻한 손길을 나눠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승기는 “더불어 루게릭병 뿐만 아니라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며 “저도 이번을 계기로 더 많은 관심을 가지면서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고 기부도 진행하겠다. 여러분께 함께 많은 분들께 힘을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개념 연예인임을 인증했다.

이승기는 얼음물이 담긴 아이스박스를 들며 “KBS2 ‘1박 2일’ 이후에 안하던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승기는 “연예계를 대표해 이서진 씨, PD계를 대표해 나영석 감독님, 작가계를 대표해 이우정 작가님이 꼭 이 캠페인에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지목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ALS)의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해 미국 ALS협회가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 캠페인의 참여자는 얼음물 샤워를 한 뒤 세 명을 지목하고 지목 받은 인물이 24시간 내에 얼음물 샤워를 안하면 1백 달러를 기부하도록 돼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이승기 유투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