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하, 도쿄 국제뮤직마켓 한국 대표 아티스트로 참가

제공. 위얼라이브

윤하

가수 윤하가 도쿄 국제 뮤직 마켓(TIMM)에 한국 대표 아티스트 자격으로 참가한다.

윤하는 오는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되는 도쿄 국제 뮤직 마켓 쇼케이스에 참석하며 오는 9월 12일 진행되는 ‘한일 축제 한마당 2014 인 서울(in Seoul)’ 무대에 오른다.

도쿄 국제 뮤직 마켓은 올해 11회 째를 맞는 음악 마켓이다. 윤하는 일본에서의 활동을 인정받아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참가한다. 한국 가수가 도쿄 국제 뮤직 마켓 공식 쇼케이스 무대에 서는 것은 최초로 윤하는 데파페페 등 일본 가수들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 행사는 매년 1,000여명의 해외 바이어들과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음악 마켓이다.

또 ‘한일 축제 한마당 2014 인 서울’ 무대에 오른다. 윤하는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한 무대에 오르게 되는 일본 아티스트뿐 아니라 일본 팬들과 교감하는데 있어 깊이 있는 소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하는 오는 9월 10일 일본에서 앨범 ‘피플(People)’을 발표하며 오랜만에 일본 컴백을 앞두고 있다.

윤하는 지난 2004년 일본에서 ‘유비키리’를 통해 메이저 데뷔를 한데 이어 한국에서도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윤하 소속사 위얼라이브 관계자는 “윤하는 데뷔를 일본에서 했던 만큼 시작점이 남다르고 한일 양국 팬들을 노래로서 묶어줄 수 있는 아티스트로 성장해왔다”며 “이에 보다 깊이 있는 음악을 통해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하는 한일 양국의 문화교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위얼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