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장나라, 닿을 듯 말듯 밀착 스킨십 ‘두근 두근’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 화면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방송 화면

장혁과 장나라의 닿을 듯 말듯한 ‘초근접 키스’ 엔딩이 화제다.

20일 방영된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 15회에서는 건(장혁)과 미영(장나라)이 수목원에서의 빗속 데이트를 계기로 한층 가까워진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닿을 듯 말듯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건과 미영의 짜릿한 ‘초근접 키스’가 방송되면서 시청자들을 설레게했다. 특히 건은 중저음 목소리로 “이 바보 같은 여자야” 라고 말하며 눈을 지그시 감은 미영을 와락 끌어안았다.

이에 대해 ‘운널사’ 제작진 측은 “이번 15회의 키스직전 엔딩에 대한 시청자 분들의 아쉬움을 충분히 이해한다”라며 “현재 건은 유전병의 공포가 남아있는 상태이고, 미영은 건을 오해하는 상황이지만, 이들의 러브라인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것이다. 지난날의 아픔을 딛고 새롭게 시작될 두 사람의 로맨스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 16회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주)넘버쓰리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