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내 인생’ 강동원, “부모의 감정을 모르기에 쉽지 않았다”

강동원
“가족이란 무엇인가, 청춘이란 무엇인가 돌이켜 보게 됐다”

배우 강동원이 아버지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시사회에는 이재용 감독을 비롯, 배우 강동원, 송혜교, 백일섭, 조성목이 참석해 기자들을 만났다.

‘두근두근 내 인생’에서 아들 바보 철부지 아빠 대수를 연기한 강동원은 “오랜만에 땅에 발을 디딘 캐릭터를 맡아서 표현하는 데 있어 재미있었다”며 “칼잡이든 암살자든 내가 그런 인생을 살아보지 않고 상상에서 비롯한 연기를 한다. 부모도 마찬가지로 상상을 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동원은 “아들로서 33년을 살아왔지만 부모의 감정을 모르기에 쉽지 않았다”며 “가족이란 무엇인가, 청춘이란 무엇인가 돌이켜 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애란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9월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