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내 인생’ 송혜교, “강동원,백일섭,감독님…모두 죄송하다”

JUN_4782 copy

배우 송혜교가 ‘두근두근 내 인생’ 감독과 출연진, 스태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시사회에는 이재용 감독을 비롯, 배우 강동원, 송혜교, 백일섭, 조성목이 참석해 기자들을 만났다.

당차고 속 깊은 엄마 미라를 연기한 송혜교는 “백일섭 선생님, 아름이(조성목), 강동원 씨, 감독님께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영화에 대한 좋은 소문 많이 내주시고 좋게 봐주길 바란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날 송혜교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탈세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애란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9월 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