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내 뒤 이을 가요계 주당은 존박”

JTBC '마녀사냥' 스틸컷

JTBC ‘마녀사냥’ 스틸컷

성시경이 ‘가요계 주당’이란 자신의 수식어를 존박에게 물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22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에서는 존박이 게스트로 출연해 MC들과 함께 토크를 주고받을 예정이다.

성시경은 존박의 주량을 인정하며 “가요계 주당이란 말을 물려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또 한명의 주당 신동엽까지 가세해 한동안 술에 관련된 이야기로 스튜디오의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이어 연예계 주당인 세 사람은 서로에게 술과 관련된 별명을 붙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존박의 별명은 ‘술박’, 성시경은 ‘주(酒)시경’. 그리고 신동엽에게는 시인 같다는 의미로 ‘신동주(酒)’라는 별명이 주어졌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