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직접 입장 표명 “이것만은 믿어 달라!”

송혜교
배우 송혜교가 세금 관련 의혹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21일 오후 2시 서울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언론 시사회에서 송혜교는 최근 불거진 세금 관련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일을 언급했다.

송혜교는 “제가 빨리 말을 했어야 했는데 이 일이 터졌을 때 해외에 있는 바람에 늦어졌습니다. 굉장히 죄송합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종이에 적은 글을 읽은 송혜교는 “영화에 대한 얘기를 전해야하는 자리에 좋지 않은 일을 전하게 돼 송구스럽고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제작진에게 양해를 구하게 이 자리에 먼저 올라오게 됐습니다. 이번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물의를 빚은 과거의 일은 어떤 이유로도 이해받기 어려운 제 잘못입니다. 성실히 임했어야 하는 일이었지만 부주의한 일 처리로 큰 실수를 저질렀습니다”고 설명했다

송혜교는 “2년 전 세금 신고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됐습니다. 놀랐습니다. 즉시 저의 실수를 바로잡고자 했습니다. 어떠한 의혹도 남기지 않고자 노력했습니다. 이를 통해 모든 것이 해결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모든 것은 무지로 인한 저의 책임입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송혜교는 “항상 욕심 부리지 않고, 행복하게 사는 게 저의 행복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만약 제가 그 일을 (진짜) 저질렀더라면 이 모든 행복이 사라지고 잃어 버릴 텐데, 고작 그 3년의 세금을 덜 내고자 그런 일을 저지를 까닭이 전혀 없습니다. 이것만은 믿어주기 바랍니다”라고 힘 주어 말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