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현, ‘내일도 칸타빌레’ 탑승, 주원 엄마 된다

이아현

이아현

배우 이아현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에 캐스팅 됐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클래식에 대한 꿈을 키워가며 열정을 불태우는 열혈 청춘들의 사랑과 빛나는 성장스토리를 담아내는 드라마로, 주원은 까칠한 성격을 지닌 천재음악가 차유진 역을, 심은경은 엉뚱한 4차원 캐릭터 설내일 역으로 각각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이 가운데 21일 캐스팅 사실을 밝힌 이아현은 주원(차유진)의 엄마 양선영 역을 연기할 예정.

최근 이아현은 KBS2 ‘골든크로스’, KBS1 ‘정도전’ 등에 연이여 출연했다. 또 현재 CJ E&M이 베트남 국영 방송사 VTV와 공동 제작하는 드라마 ‘오늘도 청춘(Forever Young)’에 촬영 중에 있다.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 받고 있는 ‘내일로 칸타빌레’에 이아현까지 캐스팅이 확정되며 극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아지고 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궁’ ‘꽃보다 남자’ 등 원작만화를 흥행드라마로 만들어온 제작사 그룹에이트가 제작 오는 10월 중순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엠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