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만할래’ 윤종훈 “이제 그만 싸웠으면 좋겠어요”

윤종훈

윤종훈

“이젠 그만 싸웠으면 좋겠어요”

SBS 일일드라마 ‘사랑만할래’에서 연상연하 커플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윤종훈이 작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경기도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사랑만할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윤종훈은 “결혼생활이 어떻게 펼쳐질지 나름의 기대감이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극중 윤종훈은 밝은 성격을 지닌 시장 야채가게 사장으로 다섯 살 연상의 홍미래(김예원)과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다.

윤종훈은 “어찌 보면 현실에서 찾아볼 수 있을 법한 가장 공감가는 커플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작은 일로 티격태격을 반복하면서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이 예쁘게 그려지고 있는 것 같다”며 웃음지었다.

연상연하 커플 연기에 대해서는 “사실 실제로 연상을 만나거나, 연기해본 적은 처음이라 어렵긴한데 주위에 자문을 많이 구하고 있다”라며 “결혼하는 커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예물 등 소소한 부분으로 치열하게 싸운다고 해서 그런 부분을 많이 참고해보고 있다”고 전했다.

또 “싸우면서 정이 든다고 알콩달콩 행복하게 좋은 가족으로 특별한 사건 없이 앞으로 잘 지냈으면 좋겠다”고 들려주었다.

함께 연기하는 동료들과 극중에서처럼 로맨스가 있지는 않느냐는 질문에는 “처음에는 서로 호기심이 있어 반짝반짝 빛나는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그저 동료애로 뭉쳐 있다”고 말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