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동생들 많이 돌봐왔지만 미혼모 역할은 어려워”

남보라

남보라

“동생들 많지만 미혼모 연기는 쉽지 않네요”

배우 남보라가 미혼모 역할로 극을 이끌어오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21일 경기도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 일일드라마 ‘사랑만할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남보라는 “엄마로서의 감정이 뭘까 매 장면마다 고민이 많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남보라는 극중 미혼모로 다섯 살 아이를 키우면서 대기업 상무 최재민(이규한)과 사랑에 빠지는 김샛별 역으로 분했다. 남보라는 “다섯 살 아이가 있는 미혼모가 느끼는 고민과 감정은 뭘까가 어려워서 처음에는 많이 헤맸다”라며 “지금도 그런 것에 대해 가장 많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동생들을 많이 돌봐와서 어린아이를 돌보는 마음은 누구보다 잘 알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엄마의 마음을 이해하는 건 많이 어려웠다” 라며 “집에서 엄마와도 많이 이야기를 나누는 편”이라구 들려주었다.

극중 최재민과 로맨스가 무르익는 데 대해서는 “아무래도 마음을 ‘샛별이 엄마’라는 데 많이 맞추다 보니 멜로에서 좀 놓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나 “샛별이가 오로지 사랑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사랑을 주는 우직한 재민에게 앞으로 많이 마음을 기댈 수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