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 들고 한국 찾는다

영화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 스틸 이미지.

영화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 스틸 이미지.

영화 ‘린다 린다 린다’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등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이 한국을 찾는다. 9월 11일 개봉하는 영화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 홍보를 위해서다.

지난해 키네마준보 TOP10에 이름을 올린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는 대학 졸업 후 고향에 돌아와 무위도식하는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다마코의 느긋한 성장기를 그린 작품.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은 장편 ‘지루한 삶’으로 유바리국제판타스틱 오프시어터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데뷔했고, 뒤이은 ‘바보들의 배’로 자신만의 독특한 세계관을 알리며 일본 영화의 신성으로 떠올랐다. 이후 ‘린다 린다 린다’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등을 발표하며 일본을 대표하는 젊은 거장으로 거듭났다.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과 주연을 맡은 마에다 아츠코는 ‘모라토리움기의 다마코’를 들고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국내 대중을 만난 바 있다. 당시 이 작품은 전회 매진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그때 그 성원에 힘입어 야마시타 감독은 후속작 촬영으로 바쁜 일정에도 11~13일 동안 한국을 찾아 국내 관객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