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디자인 브랜드 ‘브이모던’ 성룡 제자들도 입었다..후끈한 중국 반응

박해진 브이모던

배우 박해진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론칭한 브랜드 ‘브이모던’의 인기가 심상치않다.

최근 ‘브이모던’ 사이트와 박해진 블로그에는 “원래 8월 18일부터 판매하려는 상품이 소매상 예약상품이 많아 제 때 판매되지 못하게 됐다. 우리 상품을 기대하는 분들한테 사과와 감사를 표하며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브이모던 유마족 판매는 약 8월 28일 시작됩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는 사과문이 게재됐다. 사전 주문을 받았지만 기대 이상의 반응에 주문이 넘쳐나 10일 뒤로 오픈을 미루게 된 것.

‘브이모던’은 론칭 당시부터 국내외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브랜드다. 한국 배우 최초로 중국에서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브랜드를 론칭한 것도 모자라 중국 패션계 거장인 마크장과 손을 잡아 국내외적으로 큰 화제가 됐던 박해진은 그 기대에 걸맞게 벌써부터 놀라운 ‘박해진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8일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옹화궁에서 열린 ‘모친수조’ 행사에 세계적인 톱스타 성룡이 엄격히 지도하고 훈련시킨 액션그룹 신칠소복 멤버 진희군(陳希郡)이 ‘브이모던’ 의상을 입고 나타나 관심을 한몸에 받는 일도 있었다. 당시 진희군은 개성 넘치는 의상을 선보인 멤버들 사이에서도 파란색 장식이 돋보이는 세련된 블랙수트를 입고 남다른 패션센스를 뽐내 ‘어느 브랜드 의상이냐’고 묻는 현장 관계자들이 속출했으며 박해진은 자신이 디자인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진희군을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는 후문이다.

신칠소복 외에도 ‘브이모던’에 대한 중화권 스타들의 반응이 뜨거워 ‘브이모던’이 스타들도 즐겨찾는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 주얼리 디자이너로도 변신한 바 있는 박해진이 ‘브이모던’까지 성공 괘도에 올려놓으며 배우가 아닌 ‘디자이너 박해진’으로도 반짝반짝 빛나고 있어 앞으로 그가 보여줄 남다른 행보에 또 한번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해진은 오는 10월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OCN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 ‘나쁜녀석들'(극본 한정훈/연출 김정민/제작 얼반웍스미디어)에 최연소 연쇄살인마 이정문 역으로 캐스팅 돼 촬영에 한창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