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켠, ‘아이스버킷챌린지’에 일침…”알고 하는건가”

이켠 트위터

이켠

배우 이켠이 ‘아이스버킷챌린지’ 열풍에 일침을 놨다.

이켠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행처럼 아이스 버킷 동영상이 올라온다. 그 마음은 인정하지만 루게릭병에 관해서 알고 하고 건가?”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아이스 버킷은) 차가운 얼음물이 닿을 때처럼 근육이 수축되는 고통을 묘사한 건데 다들 너무 재미삼아 즐기는 것 같다”며 “그럴 거면 하지마”라고 비판했다.

이켠은 “최소한 이것만큼 알았으면 좋겠다”며 “배우 김명민 하지원이 주연했던 영화 ‘내 사랑 내 곁에’에서 김명민이 아파했던 병이 루게릭이다. 얼음물을 뒤집어쓴 뒤 기분 좋게 시원해하는 모습 난 별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켠은 “‘루게릭병을 앓는 모든 분들 제발 힘내세요. 아파하는 여러분들을 위해 성금도 기부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외치는 걸 본 적이 없으니 씁쓸하다”며 “나도 아이스버킷 찍으려고 했는데 뻔 한 홍보물이 될 것 같아 다시 생각하게 된다”라는 말을 전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며 ‘나도 보여줄게’라는 글만 남겨졌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ALS 협회에서 루게릭병의 치료법을 개발하고 환자들을 돕자는 취지에서 고안한 캠페인으로, 캠페인 동참에 지목된 사람은 24시간 내에 얼음물을 뒤집어쓰거나 100달러를 기부하면 된다. 또한 다음 참가자 3명을 지명해 이어가는 캠페인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