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멤버들, 3주간 모은 돈 전액 기부 ‘훈훈’

SBS '도시의 법칙'

SBS ‘도시의 법칙’

SBS 예능 프로그램 ‘도시의 법칙’멤버들이 뉴욕에서의 마지막을 기부로 마무리했다.

20일 방송한 ‘도시의 법칙 in 뉴욕’에서는 뉴욕 생활의 마지막을 맞은 멤버들이 그 동안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뉴욕팸은 그 동안 모아왔던 돈을 911 한인 유족회 회장 김평겸 씨가 설립한 재단에 기부했다.

뉴욕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 뉴욕팸의 총무를 담당한 백진희는 3주간 모아왔던 돈을 정산했다. 총 수입은 1,000달러였고, 500 달러를 조금 넘는 액수가 남았다. 멤버들은 생각보다 많은 액수에 놀라움을 표했다.

백진희는 귀국 전 멤버들과 함께 번 돈을 기부했으면 하는 마음에 돈을 아껴왔다고 들려주었다. 이에 멤버들은 상의를 통해 모은 돈 전액을 911 한인유족회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김평겸 회장은 “이런 기부를 받은 것은 처음인데 많은 힘이 됐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