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시스터즈, ‘소원을말해봐’ OST로 가을 여심 사냥

버블시스터즈

버블시스터즈

여성 4인조 보컬그룹 버블시스터즈가 애절한 발라드로 가을 가요계 인기 사냥에 나선다.

감성 풍부한 소울보이스로 자신들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해 온 버블시스터즈(서승희,강현정,랑쑈,지영)는 MBC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 OST ‘지워야 할 사람’의 가창자로 나섰다.

21일 음원 공개를 앞둔 ‘지워야 할 사람’은 연인을 떠나 보내야 하는 아픔과 그리운 마음을 섬세한 가사로 표현하여 애절함이 돋보이는 발라드로 탄생했다.

눈물을 흘리면서 보낼 수밖에 없는 한 사람을 떠올리며 되돌릴 수도 지울 수도 없는 사람을 마음에 간직하는 가슴 절절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워야할 사람 너무도 아름답던 사람 / 그 추억 모두 안고서 눈물로 매일을 살아도 / 그댄 지울 수 없는 사랑’이라는 가사가 애닮은 사랑을 전한다.

OST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핫한 작곡가 팀 빨간양말이 작사작곡한 곡으로 버블시스터즈의 곡 표현력이 더해져 명품 발라드로서 기대를 모은다.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극본 박언희, 연출 최원석·이재진,음악감독 박세준)는 한 신부가 불의의 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것도 모자라 공금횡령범이라는 누명을 쓴 남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아 시청자 호응을 이끌고 있다.

최근 방영분에서 극중 한소원(오지은)이 5년 만에 장현우(박재정)의 결백을 증명하며 통쾌함을 안겼다. 그동안 한소원은 강진희(기태영)와 함께 리베이트 사건을 재조사하면서 증거를 모았지만 장현우의 무죄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와 증인을 찾지 못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는 “음악성과 곡 표현력에 있어서 최고라고 자부할 수 있는 버블시스터즈의 ‘지워야 할 사람’은 사랑과 아픔을 전하는 드라마 전개에 더욱 몰입도를 높여줄 수 있는 곡”이라며 성원을 당부했다.

버블시스터즈의 ‘지워야 할 사람’은 21일 정오 멜론, Mnet, KT뮤직, 소리바다 등 국내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이 공개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더하기미디어/피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