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 유병재 tvN ‘잉여공주’ 웃음 넘치는 카메오 출연

tvN '잉여공주'

tvN ‘잉여공주’

케이블TV tvN ‘SNL 코리아’에 출연중인 개그맨 유세윤과 유병재가 tvN 드라마 ‘잉여공주’에 카메오로 깜짝 등장, 지원사격에 나선다. 21일 밤 11시 방송되는 ‘잉여공주’ 3화 ‘아닌 밤중에 진정한 사랑’에서 코믹 감초 연기를 선보이며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인 것.

방송에서 유세윤은 진정한 사랑을 찾아 헤매는 에이린(조보아) 앞에 등장한 작업남으로 분한다. 다소 부담스러운 느끼 멘트로 에이린을 유혹하는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 ‘SNL 코리아’ 속 코너, ‘극한직업’으로 사랑 받고 있는 유병재는 잉여하우스의 최고 미남 ‘꽃잉여’ 빅(남주혁)과 불꽃 튀는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유병재는 특유의 담담한 표정과 말투로 빅에게 “좀 꾸미고 다녀라”라는 망언을 서슴지 않으며 폭소를 유발할 예정. 한편 빅의 첫사랑 수지 역으로는 ‘투아이즈’의 향숙이 활약한다.

‘잉여공주’ 제작진은 “’SNL 코리아’를 연출했던 ‘잉여공주’ 백승룡 PD와의 인연으로 유세윤씨, 유병재씨가 카메오 출연 제안에 흔쾌히 응해주셨다”며 “예상치 못한 순간에 깜짝 등장해 감초 노릇을 톡톡히 해낼 이들의 활약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잉여공주’는 진정한 사랑을 찾아 인간이 되어 서울 생활을 시작한 인어공주의 희로애락을 그린 로맨틱 판타지 드라마. 취업준비생들이 모여 사는 ‘잉여하우스’를 배경으로 100일 안에 사랑을 쟁취하고 인간이 되기 위한 인어공주의 고군분투기가 펼쳐진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