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우, ‘내일도 칸타빌레’ 캐스팅 확정, 주원을 질투하는 그 남자

조윤우가 '내일도 칸타빌레'에 합류한다

조윤우가 ‘내일도 칸타빌레’에 합류한다

배우 조윤우가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신재원, 연출 한상우)’에 캐스팅 됐다.

tvN ‘꽃미남 라면가게’로 데뷔해 SBS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를 거쳐온 조윤우는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이재용 역으로 출연을 확정지으며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조윤우가 출연하는 이번 작품을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원작만화 ‘노다메 칸타빌레’를 드라마화한 한국판 작품이며, 클래식에 대한 꿈을 키워가면서 열정을 불태우는 열혈청춘들의 사랑과 빛나는 성장스토리를 담고 있다. 앞서 주원, 심은경, 백윤식, 고경표, 박보검, 도희, 이병준 등이 캐스팅 확정됐다.

조윤우가 맡은 이재용은 트럼펫을 연주하는 부잣집 아들로, 주원(차유진)을 질투하는 귀여운 악동 캐릭터로 그려질 예정이다. 순정만화 속에 등장할 법한 훈훈한 비주얼과 밝은 이미지의 조윤우가 이번 작품을 통해 어떤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윤우는 소속사를 통해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좋은 작품이 우리나라에서 재탄생한다는 소식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출연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쁘고 영광이다. 또한 처음 도전하는 악역 캐릭터라 어떤 모습을 만들어 나갈지 벌써부터 설렌다. 오랜만에 드라마를 통해 찾아뵙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연애의 발견’ 후속으로 오는 10월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킹콩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