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한국 여배우 최초 사할린국제영화제 초청

문소리 4
배우 문소리가 사할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 받았다.

21일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문소리는 오는 22일 개막하는 사할린국제영화제에 한국 여배우 중 최초로 공식 초청됐다.

2011년 처음 막을 올린 사할린 영화제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국제영화제다. 그간 영화 ‘천주정’의 지아 장커 감독과 영화 ‘해피투게더’, ‘화양연화’ 등에서 수려한 영상미를 선보여 온 크리스토퍼 도일 촬영 감독 등이 초청, 아시아와 인연을 이어왔다.

지난 2013년에는 코리안 서스펙트 특별전을 통해 2012년 한국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최동훈 감독의 영화 ‘도둑들’, 세계를 놀라게 한 박찬욱 감독의 할리우드 데뷔작 ‘스토커’ 등을 소개했다.

한국 여배우 중 최초로 공식 초청을 받은 문소리는 현지에서 주연작 세 편을 소개한다. 문소리를 세계적 여배우로 알린 이창동 감독의 영화 ‘오아시스’, 대한민국 핸드볼 국가대표팀 실화를 그린 임순례 감독의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제63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상 대상을 수상한 홍상수 감독의 영화 ‘하하하’까지 총 세 편의 각기 다른 영화를 선보이며 각 작품별로 관객들과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문소리는 오는 9월 홍상수 감독과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영화 ‘자유의 언덕’을 통해 베니스를 찾을 예정이다. 또한 10월 2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에도 나서 와타나베 켄과 호흡을 맞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