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법칙’ 백진희, 꽃무늬 권유하는 패션회사 직원과 신경전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도시의 법칙’의 백진희가 모델들의 옷을 고르는 과정에서 패션 업체 직원과 신경전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이하 도시의 법칙)’에서는 뉴욕에서의 마지막 일정으로 백진희, 김성수, 이천희 등이 지난 회 방문했던 패션업체 G사를 찾았다. 본인들이 뽑은 모델의 촬영 업무를 돕기로 한 것.

이 과정에서 백진희는 ‘옐로우 컬러’와 ‘심플한 색’을 좋아하는 자신의 취향을 굽히지 않으며 러블리한 의상을 권유하는 직원과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백진희는 “나는 내가 맡게 된 일에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며 본인의 소신을 드러냈다. 결국 타협점을 찾은 그들은 모델에게 딱 맞는 옷을 선택해 훈훈한 촬영 분위기를 이어갔다.

한편 ‘도시의 법칙’은 이날 마지막 방송을 맞았으며 정경호와 문, 존박은 미용실에서 마지막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고되지만 보람찬 뉴욕생활을 이어갔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도시의 법칙’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