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양익준, 조인성 범인으로 지목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양익준이 아빠를 죽인 사람은 조인성이라며 쪽지를 남겼다.

20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엄마(차화연)와 양태용(태항호)가 장재범(양익준)에게 면회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재범의 면회거절에 한 권의 책만 받은 채 뒤돌아야했다. 이어 엄마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책을 펼치다 재범의 쪽지를 발견했다.

쪽지에는 “왜 내 말은 안 믿었어. 그 인간은 재열이가 죽였는데, 당신이 사랑하는 아들을 당신이 버린 아들이 어떻게 하나 두고 봐”라고 쓰여 있었다. 재범의 쪽지를 본 엄마는 눈물과 함께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일으켰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