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유오성 금광사업 저지 ‘복수 2막 오르나’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윤강(이준기)이 거상 야마모토(김응수)의 협조로 원신이 계획했던 금광사업을 저지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20일 방송된 KBS 2 ‘조선총잡이’의 윤강은 함께 일했던 화약기술자로부터 최원신(유오성)이 노동 착취를 하고 있다는 것을 전해 듣고 노동자들을 구하러 떠나 결국 그들을 구해냈다.

이에 원신은 “이래서 사업이 가능하겠냐”는 말을 야마모토로부터 듣는 등 신뢰를 잃었다. 이 때 윤강은 자신이 모든 기술자들을 알고 있다며 야마모토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이어 엔딩 장면에서는 윤강의 시나리오에 말려든 원신이 분노에 떠는 모습이 방영돼 긴장감이 더욱 고조되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