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이광수, 이성경에 “오늘부로 끝이다”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이광수가 이성경에 대한 짝사랑을 접겠다고 선언했다.

20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오소녀(이성경)가 박수광(이광수)에게 옷을 사줬으니 신발도 사달라고 졸랐다. 이어 두 사람은 가게를 찾았다.

직접 신발을 골라 신겨주는 수광에게 소녀는 “우리 사귀자”라고 말했다. 이에 수광은 현재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를 언급하며 무시했다.

그러나 두 사람이 가게를 나오자마자 소녀의 남자친구가 나타났고, 수광은 결국 분노하며 소리쳤다.

수광은 “난 너한테 지난 1년간 진심이었다. 네가 학생이니까 너 잊어보려고 이 여자 저 여자 찝쩍대긴 했지만 좋아한 건 진심이었다. 하지만 오늘부로 끝이다”라고 선언한 뒤 “마지막 남은 내 미련이다”며 지갑에 있는 돈을 몽땅 털어주고 차갑게 돌아섰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