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이준기, 슬퍼하는 남상미 위로하며 “항상 곁에 있을거요”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박윤강(이준기)이 아버지 정회령(엄효섭)을 잃은 아픔에 슬퍼하는 정수인(남상미)을 위로하며 눈물로 함께 아파했다.

20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 수인은 아버지의 죽음을 뒤늦게 전해듣고 집으로 달려갔다. 수인은 후회와 죄책감에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장례를 치렀다.

이어 수인은 본인을 찾아온 윤강에게 “도련님께 위로받고 싶어요. 아버지께 너무 죄송해요. 하나 뿐인 딸인데 전 아무것도 몰랐습니다”라며 울먹였다.

이에 윤강은 “낭자, 왜 이런 일까지 겪는거요. 이런 일은 나 하나로도 충분한데. 부디 잘 이겨내시오, 내가 항상 곁에 있을거요. 함께 울고 함께 아파할거요”라며 남상미를 포옹, 눈물을 흘렸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