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널사’ 장혁 장나라, 과거 유산 장소서 맘에 없는 냉정 독설

'운명처럼 널 사랑해'

‘운명처럼 널 사랑해’

‘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혁 장나라가 서로에게 맘에도 없는 말을 건넸다.

2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이하 운널사)’ 15회에서 이건(장혁)과 김미영(장나라)는 뱃 속 개똥이를 교통사고로 잃었던 장소에 갔다.

우연히 만난 이건과 김미영은 서로를 보고 놀랐다. 케이크를 들고 나타난 이건은 괜히 김미영에게 차가운 태도를 보였다.

이에 김미영은 “이제 여기 일부러 오지 않아도 된다”며 “개똥이는 내가 평생 기억하고 살겠다. 몇 번을 다시 살아도 개똥이는 안 지우고 살 것이다”고 맞받아쳤다.

과거 김미영은 강세라(왕지원)가 조작한 이혼 협의서 때문에 이건이 개똥이를 완전히 포기했다고 오해했다. 또 이건은 그런 김미영을 붙잡지 못해 자신의 마음을 숨기고 있었다.

결국 김미영은 자리를 떠났고 이건은 케이크를 먹으며 “아빠가 올해도 미안하다”고 씁쓸함을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