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조인성에 “난 아직은 아니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이 조인성에게 아직은 사랑이 아닌 것 같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해변에서 하룻밤을 보낸 장재열(조인성)과 지해수(공효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해수는 옆에 누운 장재열에 “너 나 사랑하니?”라고 물었고, 장재열은 망설임 없이 “응”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지해수는 “난 안 믿어. 그리고 난 아직은 아니야”라고 말했다.

이에 장재열은 “괜찮아. 결국에는 그렇게 되겠지. 왜 울었어”라고 묻자 지해수는 “어떤 생각이 났다. 나중에 내가 진짜 너를 사랑하게 되면 그 때 말해주겠다. 내가 오늘 어떤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내가 얼마나 이기적이고 나쁜 앤지 말해주겠다. 그리고도 나를 사랑한다고 말한다면, 그럼 진짜 그 말을 믿겠다”고 대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