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전혜빈, 남상미에 아버지 죽음 알려 “그럴리 없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조선총잡이’의 최혜원(전혜빈)이 정수인(남상미)에게 수인의 아버지가 돌아가셨음을 일러 수인이 큰 충격에 빠졌다.

20일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에서 혜원은 극 초반부터 복수의 화신 이미지로 등장했다. 혜원은 수인에게 “이제 중전마마는 내가 모실테니 관여하지 말라”고 일렀다.

하지만 수인은 “내 일이야, 중전마마를 모시는 것은” 이라며 본인의 본분을 다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혜원은 “돌아가, 어머니께서 애타게 찾으신다. 돌아가셨다. 너희 아버지. 어머니께서 너 돌아오기를 기다리시면서 장례를 미루고 계셔”라고 말해 수인을 큰 충격에 빠뜨렸다.

이 사실을 까맣게 몰랐던 수인은 “그럴 리가, 아니야, 궐에 계신 것을 분명히 봤는데” 라고 읖조리며 현실을 부정했다.

하지만 혜원은 “역도들에게 당하셨다. 네가 중전마마를 구할 그 당시에. 바로 출발해, 중전마마께는 내가 전할테니”라고 말해 수인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수인이 돌아가신 아버지를 뒤늦게 찾아가 오열하는 장면이 방영돼 안방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조선총잡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