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루이비통 610억 투자 받았다 ‘명품 브랜드와의 만남’

YGF POSTER SHANGHAI 0617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세계적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모에에네시(LVMH, 이하 루이비통) 그룹의 투자를 유치했다.

20일 오후 YG는 공시를 통해 루이비통 그룹 산하 사모펀드(PEF)인 엘캐피털아시아를 대상으로 610억 5,000만원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YG는 주당 4만 4,900원에 의결권이 있는 상환전환우선주 135만 9,688주를 발행한다. YG 측은 “인수자가 이번 제3자 배정 유상증자와 별도로 YG의 최대주주가 보유하고 있는 보통주 일부를 2,000만 달러에 매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며 “계약 체결 즉시 이에 관한 내용을 공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는 기존 주주가 아닌 특정 3자를 신주의 인수자로 정해놓고 실시하는 유상증자다. YG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회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하며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그룹 루이비통 그룹과 합작 프로젝트를 통해 패션 등 다양한 글로벌 시장의 진출을 엿볼 수 있게 됐다.

YG는 최근 8년 만에 보이그룹 위너(WINNER)를 선보였다. 위너는 신인임에도 음원 차트를 올킬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