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MC’ 유재석, 아이스버킷 챌린지 참여 “다음 타자 정준하 김제동 박명수”

유재석

유재석

방송인 유재석도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20일 유재석의 절친 배우 이광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석이 형의 아이스버킷 챌린지. 형이 SNS를 안해서 제가 대신 올려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재석은 “저는 SNS도 안하고 문자나 전화 통화 밖에 하지 않는다”며 “그래서 주변에 SNS 하는 동생을 급하게 섭외했다. 낮에는 일이 없고 저녁에나 일을 나가는데 숍 가는 길에 있어서 도움을 받았다”고 이광수를 소개했다.

이어 유재석은 “뜻깊은 일에 동참하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추천한 걸그룹 베스티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유재석은 “작은 정성이 모여 많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이광수의 얼음물을 뒤집어썼다. 유재석은 얼음물을 맞으면서도 재치있는 모습을 보여 예능인의 숨길 수 없는 끼를 보였다. 유재석은 다음 타자로 정준하, 김제동, 박명수를 지목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루게릭병협회(ALS)가 루게릭 환자들을 돕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선활동 캠페인의 일환이다. 참가자로 지명된 사람은 24시간 내 얼음물을 뒤집어 쓰거나 100달러를 기부한 뒤 다음 참가자 3명을 새로 선정해야 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이광수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