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 김소영, 언니 최지우와 끈끈한 자매애로 뭉쳤다

SBS '유혹'

SBS ‘유혹’

SBS 월화드라마‘유혹’에 출연중인 김소영이 극 중 언니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최지우와 남다른 자매애를 과시했다.

19일 방송한 ‘유혹’ 12회에서는 동성그룹 대표 자리에서 해임당할 위기에 처한 유세영(최지우)을 여동생 유세진(김소영)이 위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소영은 “언니 진짜 다시 봤다”며 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는 언니를 격려하며 끈끈한 자매애를 보였다. 또 “대표이사 쫓겨나도 그 남자는 포기 못해요”라며 언니 흉내를 내 낙담에 빠진 유세영에게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세영의 무릎을 베고 누워 직접 재워달라고 어리광을 부리기도 했다.

‘철부지 막내’ 김소영과 ‘냉정한 카리스마’ 최지우는 2인 2색 전혀 다른 캐릭터의 자매로 출연 중이지만, 끈끈한 자매애를 그려내며 드라마에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최근 ‘유혹’ 기자간담회에서도 끈끈한 호흡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김소영과 최지우가 달달한 여자들만의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유혹’은 이제 극중 중반부를 넘어섰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FNC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