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MBC 새 아침극으로 복귀할까? “조율 중”

박선영이 복귀할 전망이다

박선영이 복귀할 전망이다

배우 박선영이 MBC 새 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 출연을 검토 중이다. 그가 이 작품으로 복귀한다면, 지난 해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미친사랑’ 이후 1년 만에 복귀하게 된다.

MBC 한 관계자는 20일“박선영 씨가 ‘폭풍의 여자’ 출연을 조율 중인 상태”라며 “확정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선영이 검토 중인 ‘폭풍의 여자’는 현재 방영 중인 ‘모두 다 김치’ 후속으로 올 가을께 방송된다. 한 여성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다루는 작품으로 알려졌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co.kr
사진 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