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최민식, “내 연기 실망스럽다…적응해 나가는 단계”

루시 메인
“내 연기는 실망스럽고, 뭔가 적응해 나가는 단계였다.”

최민식이 자신의 연기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표현했다.

최민식은 20일 오후 2시 CGV용산에서 열린 ‘루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연기에 대해 평가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보여드린 연기는 나 스스로 되게 실망스럽다”며 “뭔가 적응해 나가는 단계가 아니었나 싶다”고 자평했다.

또 그는 “한국어 대사도 나오고, 영어 대사도 있고 하다보니 산만했던 것 같다”며 “그래서 감독님을 못 살게 했다. 마음에 들지 않아 다른 버전으로 또 해보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뤽 베송 감독은 “너무나 좋았다”고 답변했다. 최민식의 답변이 끝나자 마이크를 든 뤽 베송은 “이 답변은 꼭 해야겠다”며 “감독한테는 다른 버전으로 찍어보자고 제안하는 배우만큼 만족스러운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왜냐면, 그 배우가 얼마만큼 몰입하고 잘하고 싶어하는지를 보여주는 거다”라며 “그래서 항상 최민식 배우가 ‘다르게 연기해 보겠습니다’라고 할 때 너무나 좋았다”고 밝혔다.

‘루시’는 평범한 삶을 살던 주인공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어느 날 갑자기 모든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 두뇌와 육체를 완벽하게 컨트롤하게 된다는 독특한 설정의 작품으로 9월 4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