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이상민 과거사에 애잔한 마음 “천천히 지켜보고 싶다”

사유리(왼쪽), 이상민

사유리(왼쪽), 이상민

방송인 사유리가 가상남편 이상민의 과거사를 듣고 애잔한 마음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JTBC ‘님과 함께’ 녹화에서 이상민과 사유리는 첫 번째 데이트를 가졌다. 일본 도쿄 사유리 본가로 찾아가 결혼 허락을 받아낸 두 사람이 요코하마의 명소를 돌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특히 데이트를 즐기는 중 두 사람은 진지한 대화를 주고 받기도 했다.

이상민 사유리 부부는 데이트의 피날레를 장식할 불꽃축제를 앞두고 명당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 이상민은 “이혼의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아 무척 조심스러웠다”며 “용기 내 재혼을 결심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앞서 이상민이 너무 과묵하다며 불만을 털어놓던 사유리는 “상처가 많아 쉽게 마음을 열지 않았던 것 같다. 지금부터 천천히 지켜보고 싶다”고 진지한 대답을 내놨다.

이상민 사유리 부부의 불꽃놀이 데이트는 20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