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 최민식, “한 길을 꾸준히 하니까 이런 날도 오는 구나 싶다”

루시“이 작품을 살기 위해서 했다.”

최민식이 영화 ‘루시’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영화 한 편 출연에 ‘살기 위해서 했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그 이유는 뤽 베송 감독의 농담섞인 진심에 있다.

최민식은  20일 오후 CGV용산에서 열린 ‘루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에서 출발했다”며 “‘그랑블루’ ‘레옹’ ‘니키타’ 등 감독님의 초기 작품들에 매료됐다. 그래서 섭외를 받고, 한 길을 나름대로 꾸준히 하니까 ‘이런 날도 오는 구나’ 싶은 마음에 감동적이었고, 작품을 떠나 궁금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이어 “현장에 가보니, 언어와 문화는 달라도 영화하는 사람들끼리 비슷한 공통점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며 “한결 같이 이국에서 온 낯선 배우를 따뜻하게 맞이해줬던 좋은 추억이 있다”고 할리우드 작품에 첫 출연 소감을 말했다.

‘루시’에서 최민식이 맡은 역할을 극악무도한 미스터 장. 하지만 영화 초반부 이야기의 전개가 대만 등 중화권에서 이뤄지는 만큼 굳이 최민식이 아니어도 무방해 보인다. 이에 대해 뤽 베송 감독은 “일단 재능 때문”이라며 “최민식은 옛날부터 존경했던 분이고, 정말 같이 작업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거절했다면, 아마 내가 죽였을 거다”라며 “그리고 다른 배우를 선택했을 거다”라고 웃었다. 최민식이 “살기 위해서 이 작품을 했다”고 말한 의미다. 한 가지 확실했던 건 동양배우다. 뤽 베송은 “꼭 한국인이 아니라도 동양배우를 원했다”며 “금발의 서양인인 루시와 대조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사실 그동안 최민식은 해외 러브콜을 여러차례 받아왔지만, ‘루시’를 첫 해외 작품으로 선택했다. 최민식은 “쓸데없이 고집을 부린 건 없다”면서도 “소통에 있어서는 분명 다르다. 그런 걸 굳이 극복해가면서 외국작품을 해야할 필요성을 못 느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 뤽 베송 감독과 왜 했느냐하면, 한국어로 연기해야 한다는 편안함도 일단 있었다”며 “그리고 감독님이 한국에 들어오셔서 2시간 정도 성심성의껏 설명해주셨다. 그 모습이 감동적이었다”고 밝혔다.

해외작품 출연에 대한 자신의 소신도 정확히 짚었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우리 작품을 하는 게 사실 편하다”며 “그런데 아직도 도전하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려고 한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좋은 작가나 감독, 배우 등이 구성된다면 또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루시’는 9월 4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