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 이준기 “아프니까 영웅이다”…시련이 만드는 영웅

조선총잡이의 이준기

조선총잡이의 이준기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 이준기가 고통과 고뇌를 통해 영웅으로 성장한다.

20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조선총잡이’ 17회에서는 박윤강(이준기)과 최원신(유오성)의 질긴 악연이 이어질 것으로 예고된 가운데 혼란의 시대에 백성들의 고통을 목격하며 윤강의 성장통 역시 심화될 전망이다.

사람대접을 받지 못하고 매질을 당하는 노비들의 삶을 보고 충격을 받았던 박윤강. 이제 그의 눈은 외세의 힘을 빌려서라도 정치적 목적과 배불리기에 급급했던 기득권에 맞서 세상의 불평등이 만들어낸 가난한 백성들을 향한다.

자신의 기득권을 유지하기에 급급한 정치가들이 만들어낸 세상을 전복하기 위한 복수의 끝은 허망함 뿐이었고 악에 대한 복수는 새로운 악을 낳았으며 그로인해 괴롭고 쓸쓸한 마음만 남았다.

그러나 이런 마음은 오히려 윤강의 인생 목표를 전환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권력과 막대한 부를 축적하면서도 백성들을 짐승같이 대하며 잔인하게 폭력을 휘두르고 있는 위선적인 양반들에게 총구를 드리운 것. 그의 선택에는 정의로운 피가 흐르고 있었다.

단 6회만을 남겨놓은 ‘조선 총잡이’는 민초들의 삶에 절망하고 가슴 아파하는 박윤강이 고통을 이겨내고 영웅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큰 통쾌함을 안길 예정이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KBS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