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발견’ 구원의 결정적 한마디, “우리 안잤잖아”

신인 배우 구원

신인 배우 구원

배우 구원이 김슬기를 울게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월화미니시리즈 ‘연애의 발견’에 극중 김슬기의 남자친구로 첫 등장한 구원은 인상적인 연기를 펼쳐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구원이 연기한 솔(김슬기)의 남자친구 최은규는 대기업에 갓 입사한 훈훈한 외모의 소유자다. 은규와 솔은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였다. 그러나 지난 2년간 주말마다 만나 흡사 데이트같은 추억을 쌓은 솔은 은규를 ‘남자’친구라 여겼고 은규는 자신이 솔의 남자’친구’라 생각하며 동상이몽을 했던 것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연애의 일보 전진을 위해 함께 여행가자고 제안하는 솔을 앞에 두고 은규는 해맑은 표정으로 “우린 친구잖아. 저스트 프렌드”라고 이야기하며 솔을 당황케했다.

느닷없는 은규의 ‘남사친(남자사람친구 줄임말, 연인관계가 아니라 성별이 다른 친구를 뜻한다)’ 선언에 솔의 감정이 폭발했다. 은규의 차를 맨몸으로 막으며 “어떻게 우리가 연인관계가 아니냐”며 눈물지었다. 이에 은규는 “우리 안 잤잖아”라는 독한 말로 솔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이 장면을 두고 시청자들 사이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다.

촬영 후 구원은 “정말 이렇게 이야기하는 남자가 있을까? 믿어지지 않는다”며 안타까워했고 시청자들에게 상황이 아픈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김슬기와 사전에 의견을 주고 받았다는 후문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연애의 발견’이 연애의 다양한 양상을 그리는 드라마인만큼 시청자들이 공감하고 풍부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특별함이 녹아있는 작품이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co.kr
사진 제공. 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