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명량’ 흥행 소감 “영화에 참여했다는 사실 자체가 뿌듯”

사진. 팽현준
“대중과 소통한 긍정적 기능에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합니다.”

최민식이 ‘명량’의 놀랄만한 흥행에 대해 이 같은 소감을 남겼다. ‘명량’은 1,500만 관객을 넘어 한국 영화 흥행사를 새로 쓰고 있는 중이다.

최민식은 20일 오후 CGV용산에서 열린 ‘루시’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너무 과분하고, 실감이 안 난다”며 “대중과 소통한 긍정적 기능에 대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루시’를 위한 자리였지만, 최민식이 참석했다는 점에서 ‘명량’에 대한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외가 먼 친척 중 아흔을 바라보는 아저씨 한 분이 계시는데 꽤 오랜만에 영화 봤다고 전화를 주셨다. 10년에 한 번 극장에 갈까 말까한 그런 분까지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한 건데, 아마 ‘내가 볼 수 있는 영화가 상영하고 있다’는 걸 느끼는 것 같다. 이건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다.”

최민식은 ‘명량’의 흥행에 대해 “세대를 아우른다”며 자신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과거 역사 속 승리의 한 순간을 곱씹어 보면서 쾌감을 느끼고, 반성하는 계기가 되고, 현실을 돌아보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게 영화의 사회적 기능이고, 긍정적 기운을 뿜어내는 영화에 참여했다는 사실 자체가 뿌듯하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그 어떤 영화도 밟아보지 못한 엄청난 흥행 수치에 대해서는 얼떨떨하다. 그는 “경이로운 기록에 대해서는 체감을 못하고 있다”며 김한민 감독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기쁘기도 하지만 부담스럽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 조만간 현충사나 가시죠”란 내용이다. 최민식은 “이런 결과를 누구도 예상 못했고, 이 영화에 참여한 사람들 모두 얼떨떨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하나의 창작물이 나왔을 때 칭찬만 받을 순 없다. 오히려 (논란이나 부정적 시각) 그런 게 더 좋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토론하고 있다는 건 건강하다는 말인 것 같다. 좌우지간 우리의 자랑스러운 역사와 우리의 영웅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본다는 건 꼭 필요한 일인 것 같다.”

이날 자리에 함께 한 세계적인 감독이자 ‘루시’를 연출한 뤽 베송 감독은 “역사적인 사극에서 넘버 원이고, ‘루시’는 전 세계 25개국에서 넘버 원”이라며 “내 옆에 계신 연기자는 전 세계에적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분이다. 정말 여러분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많은 박수를 쳐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응원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