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사’ 도경수, 바람직한 신인의 자세란 이런 것

'괜사'의 도경수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디오다

‘괜사’의 도경수는 아이돌 그룹 엑소의 멤버 디오다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 제작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의 제작진이 바람직한 신인의 자세를 보여주고 있는 도경수(한강우 역)의 진지하고도 열정적인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도경수가 연기하는 한강우는 밝음과 슬픔을 오가는 입체적인 캐릭터이자 주인공 장재열(조인성)의 어린 날의 상처 같은 존재다. 드라마의 히든 카드로 꼽히는 만큼 중요한 캐릭터. 드라마 연기가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도경수는 극 안에서 자연스럽게 한강우 캐릭터에 녹아 들어 시청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재열과 함께 달리는 4회 엔딩 장면에서 웃으면서 우는 듯한 도경수의 표정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지금까지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유약한 모습으로 아픔을 삭이는 듯한 해맑은 미소를 보일 때면, 시청자들은 가슴 먹먹함을 느끼며 안타까워했다.

한강우의 존재가 밝혀지긴 했지만, 아직까지 그는 재열의 눈에만 보이고 있는 상황. 드라마 전개가 본격화되는 이번 주부터는 극의 중심으로 들어오면서 남다른 영향력을 발휘하게 될 예정이다.

막중한 임무를 지닌 도경수는 ‘열공 모드’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공개된 사진 속 밤 늦은 시간에도 자전거에 앉아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도경수의 모습에서 그의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도경수는 이동 중 차 안은 물론 촬영장 어디서든 손에 대본을 꼭 쥐고 열독하며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한강우 역을 위해 대사와 그에 어울리는 작은 동작 하나하나 꼼꼼히 체크하는 것은 물론, 촬영 틈틈이 김규태 감독을 찾아가 이야기를 경청하고 조언을 얻으며, 성실하고 열정적인 태도로 촬영장 ‘열공생’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촬영 관계자는 “촬영장에서의 도경수는 신인배우의 풋풋함과 열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친구다. 좋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언제나 대본을 보며 연습 또 연습을 하는 모습이 기특하고 대견스럽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항상 촬영장에 들어서며 예의 바르게 인사 하는 모습이 인상 깊다. 진중하고 성실한 자세가 보기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의 존재가 과연 어떤 폭풍을 몰고 올지, 또 결말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언제 어디서나 노력하고 있는 신인배우 도경수의 활약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co.kr
사진제공. 지티엔터테인먼트,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