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에네스, 터키 속담 모음집 화제

JTBC ‘비정상회담’ 에네스 카야

JTBC ‘비정상회담’ 에네스 카야

‘비정상회담’에서 에네스 카야가 말한 터키 속담이 화제가 되고 있다.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 터키 대표로 출연하고 있는 에네스 카야는 매회 프로그램 주제에 걸맞은 속담을 전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11개국의 청년들의 설전 속에서 에네스가 전하는 속담은 터키인들의 의식과 가치관을 느끼게 하며, ‘비정상회담’을 보는 또 하나의 즐거움이 되고 있다.

‘비정상회담’ 1회 첫 출연부터 에네스 카야는 “많이 배운 사람이 많이 알까? 많이 본 사람이 많이 알까?”라는 말을 시작으로 터키의 다양한 속담을 소개했다. 당시 에네스는 ‘독립’을 주제로 진행된 녹화에서 부모가 반대하는 결혼을 하면 안된다는 주장의 근거로 이 속담을 전했다.

이밖에도 에네스는 “네가 뽑은 장미가 어디서 자랐는지 봐라”(2회), “선생이 방귀를 뀌면 학생은 똥을 싼다”(3회), “새끼 곰이 아빠 곰 발자국을 밟고 다닌다”(3회), “심는 대로 뽑는다”(4회), “고기는 네 것, 뼈는 내 것”(5회), “사랑은 꽃에도, 똥에도 앉을 수 있는 파리”(7회), “얼굴 예쁜 건 40일이면 배부르고 성격 예쁜 건 40년이 지나도 배고프다”(7회), “천국은 어머니 발 밑에 있다”(7회) 등의 속담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 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