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 동참 ‘국내 여가수 최초’

정은지

정은지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국내 여자가수 최초로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에 동참했다.

20일 오후 정은지는 에이핑크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스버킷 챌린지 인증 영상을 게재했다. 같은 소속사 동료 가수 허각의 제안으로 참여하게 된 정은지는 영상을 통해 “이런 의미 있는 캠페인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며 “루게릭병뿐만 아니라 다른 희귀병들도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화장기 없는 얼굴로 캠페인에 참여한 정은지는 얼음을 가득 채운 빨간색 대야를 스스로 거침없이 들이부어 놀라움을 선사했다. 정은지는 다음 도전자로 개그우먼 신보라, 리쌍 개리, 위너 강승윤을 지목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미국 루게릭병협회(ALS)가 루게릭 환자들을 돕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선활동 캠페인의 일환이다. 참가자로 지명된 사람은 24시간 내 얼음물을 뒤집어 쓰거나 100달러를 기부한 뒤 다음 참가자 3명을 새로 선정해야 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