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위해 3천만원 기부 “아픈 역사 잊지 않길”

김동완

김동완

그룹 신화 김동완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20일 신화컴퍼니 관계자에 따르면 김동완은 “아픈 역사도 잊지 않고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후원시설 나눔의 집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추모관 건립을 위한 후원금 3천만원을 기부했다.

앞서 김동완은 지난해 1월 KBS1 ‘사랑의 리퀘스트’를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3천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한 바 있다.

김동안은 지난해 연말 초대형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필리핀 국민들을 위해 3천만원을 기부했으며 북한 연평도 포격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한 성금 1,2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김동완은 소년소녀 가장, 독거노인 등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하며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김동완은 최근 조성규 감독의 단편영화 ‘일장춘몽’에 캐스팅돼 촬영에 돌입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