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도경수 진지한 촬영 모습…히든카드될까?

도경수

도경수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연기 데뷔한 도경수(엑소 디오)의 촬영장 모습은 어떨까?

20일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제작진은 도경수(한강우)의 진지하고도 열정적인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도경수가 연기하는 한강우는 밝음과 슬픔을 오가는 입체적인 캐릭터이자 장재열(조인성)의 어린 날의 상처 같은 존재로, ‘괜찮아, 사랑이야’의 히든 카드로 꼽히고 있다. 드라마 연기가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도경수는 극 안에서 자연스럽게 한강우 캐릭터에 녹아 들며 시청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재열과 함께 달리는 4회 엔딩 장면에서 웃으면서 우는 듯한 도경수의 표정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지금까지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또, 유약한 모습으로 아픔을 삭이는 듯한 해맑은 미소를 보일 때면, 시청자들은 가슴 먹먹함을 느끼며 안타까워했다.

한강우의 존재가 밝혀지긴 했지만, 아직까지 그는 재열의 눈에만 보이고 있는 상황. 드라마 전개가 본격화되는 이번 주부터는 극의 중심으로 들어오면서 남다른 영향력을 발휘 하게 될 예정이다.

이러한 막중한 임무를 지닌 도경수의 ‘열공 모드’ 촬영장 모습이 눈길을 끈다. 어둠이 깔린 밤 늦은 시간, 자전거에 앉아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도경수의 모습에서 그의 열정이 남다름을 느낄 수 있다. 도경수는 이동 중 차 안은 물론 촬영장 어디서든 손에 대본을 꼭 쥐고 열독하며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고. 한강우 역을 위해 대사와 그에 어울리는 작은 동작 하나하나 꼼꼼히 체크하는 것은 물론, 촬영 틈틈이 김규태 감독을 찾아가 이야기를 경청하고 조언을 얻으며, 성실하고 열정적인 태도로 촬영장 ‘열공생’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

촬영 관계자는 “촬영장에서의 도경수는 신인배우의 풋풋함과 열정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친구다. 좋은 연기를 보여주기 위해 언제나 대본을 보며 연습 또 연습을 하는 모습이 기특하고 대견스럽다.”고 전했다.

20일 방송에서는 오키나와에서 특별한 밤을 보낸 재열과 해수가 더 적극적으로 서로를 대하게 된다.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재열의 글 쓰는 문제로 다투게 될 예정. 글 쓰는 직업에 대한 애착을 드러낸 재열이었기에, 이들의 갈등이 어디까지 가게 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