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문’ 한석규가 분한 카리스마 넘치는 영조는 어떤 모습?

SBS '비밀의 문'

SBS ‘비밀의 문’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SBS 새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부제: ‘의궤살인사건’ 극본 윤선주 연출 김형식)에서 영조 역으로 분한 한석규의 첫 촬영현장이 공개됐다.

‘비밀의 문’에서 한석규가 맡은 영조는 학자와 중신들이 인정한 주자학의 대가이자 무명옷과 소찬을 즐기는 근면한 군주인 한편, 성품은 냉온을 가파르게 넘나드는 다혈질이면서 동시에 눈물이 많은 인물이다.

영조는 특히 권력을 지키고자 애쓰는 자신의 뜻과는 반대로 백성들을 위한 공평한 세상을 꿈꾸는 세자 이선(이제훈)과 끊임없이 대립, 갈등하며 긴장 백배의 극 전개를 이끌어가게 된다.

지난 9일 경기도 용인 민속촌에서 영조가 돼 첫 촬영에 임한 한석규의 모습이 포착됐다. 한밤중 궁을 벗어나 은밀한 암행(暗行)에 나선 한석규는 상대의 심중을 읽는 날카로운 눈빛과 감출 수 없는 왕의 품격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또, 누군가를 마주한 장면에서는 속내를 감추려는 듯 뜻모를 미소로 여유를 드러내며, 복심을 쉬이 내비치지 않는 정치 9단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한석규는 지난 2011년 SBS ‘뿌리 깊은 나무’에서 의로운 군주 세종대왕의 인간적인 면모를 섬세한 연기로 능수능란하게 표현해내며 숱한 화제를 낳았다.

때문에 한석규가 약 3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으로 선택한 ‘비밀의 문’과 그가 재탄생시킬 또 한 명의 왕 영조를 향한 대중의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모든 제작진이 초기 기획단계부터 영조 역에 한석규를 0순위로 생각하고 있었을 만큼, ‘비밀의 문’ ‘영조’는 한석규이기에 가능한 캐릭터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한석규가 지닌 특유의 무게감과 깊이 있는 연기력, 대중을 끌어당기는 흡인력이 더해져 시청자들에게 오랫동안 기억될 영조가 탄생하리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비밀의 문’은 ‘유혹’ 후속으로 오는 9월 22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