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가구 디자이너로 변신…소외 계층 부부 지원 캠페인의 일환

배우 공유

배우 공유

공유가 가구 디자이너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공개된 광고 촬영 비하인드 컷에서 공유는 가구 디자인에 집중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경기도 가평에서 진행한 촬영에서 가구 디자이너로 분한 공유는 사랑하는 연인을 생각하며 가구를 디자인해 프로포즈하는 로맨틱한 장면을 연출했다. 특히 흰 셔츠를 입고 자연스럽게 로맨틱한 모습을 연출하는 공유의 모습은 여심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촬영 관계자는 “오는 31일까지 네이버의 기부 포털 해피빈을 통해 ‘둘만의 신혼집으로 초대합니다’ 캠페인을 진행한다. 본 캠페인은 광고에 나온 제품을 한정 수량 특별가로 만나 볼 수 있다. 수익금은 소외계층 부부의 합동결혼식에 사용 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공유는 눈 덮인 핀란드에서 만나 사랑에 빠진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과 여’ 촬영을 앞두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일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