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임성한 작가 신작 ‘손짓’ 물망

배우 심형탁

배우 심형탁

배우 심형탁이 임성한 작가의 신작 ‘손짓’ 출연을 논의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20일 오전 MBC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심형탁이 ‘손짓’ 출연을 논의 중이다”며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임 작가의 차기작은 10월 방송되는 MBC 새 드라마로 방송국을 배경으로 밝고 통통 튀는 가족극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자주인공 역에는 예림, 이가령 등 배우가 출연을 논의 중이며, 남자주인공은 KBS2 아침드라마 ‘순금의 땅’에 출연한 강은탁이 발탁됐다. 또 임성한의 조카 백옥담이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지앤지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