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웨이보 글 해명 ‘설리 향한 글 아니었다’

빅토리아

빅토리아

걸그룹 에프엑스 빅토리아가 웨이보 글을 해명했다.

지난 19일 오후 빅토리아는 자신의 웨이보에 “웨이보는 저를 좋아하는 팬 여러분과 소통하고 저의 에너지를 전하기 위해서 하게 된 것이다”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빅토리아는 “제가 팬 분들께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담아 힘내라고 쓴 것이다”며 “사연을 모르고 그 글들을 본 뜻이 아닌 다른 뜻으로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빅토리아는 “모든 분들께 골치 아픈 일을 만들고 싶지 않다. 감사드린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같은 날 빅토리아는 웨이보에 “걱정하지 마세요. 그녀는 괜찮아요. 그녀가 추우면 이불을 사다 주고 배고프면 음식을 사다주고 빗 속에서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어요. 얼마나 로맨틱한가요. 부러워”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같은 날 공개 열애를 인정한 같은 멤버 설리에 관한 글이 아니냐는 추측을 받기도 했다. 설리는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연인 사이임을 인정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