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신민아 주연 ‘나의 사랑 나의 신부’, 10월 개봉 확정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첫 촬영 모습.

조정석 신민아가 10월 결혼한다? 두 사람이 주연한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가 10월 개봉을 확정했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이명세 감독 연출, 박중훈 고(故) 최진실 주연의 동명 로맨틱 코미디 작품을 2014년 버전으로 리메이크한 작품. ‘효자동 이발사’를 연출한 임찬상 감독이 되살렸다.

1990년 개봉 후 20여년 만에 돌아온 ‘나의 사랑 나의 신부’는 4년 간의 연애 끝에 이제 막 결혼한 영민과 미영의 신혼생활을 담고 있다. ‘사랑하지만 때론 꼴도 보기 싫은’ 남녀의 미묘한 심리 변화를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을 만한 상황과 대사들로 사실적으로 풀어냈다.

조정석과 신민이가 각각 영민과 미영을 맡아 신혼의 달콤한 판타지와 씁쓸한 현실을 솔직하면서도 담백한 연기로 표출했다. 여기에 라미란, 윤정희, 배성우, 이시언 등 조연배우들의 맛깔 나는 연기가 더해졌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