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 시대 ‘명량’, 여전히 강력한 힘…최종 스코어는?

명량
영화 ‘명량’이 1,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량’은 927개(상영횟수 4,684회) 상영관에서 23만 1,118명(누적 1,511만 7,541명)을 불러 모았다. 국내 영화사상 처음으로 1,500만 시대를 열었다.

중요한 건 여기서 끝이 아니란 점이다. 개봉 4주차 평일에도 2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할 만큼 막강한 힘이 여전한다. 오전 8시 기준, 32.0%의 예매율을 기록,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4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가 기대되는 지점이다. ‘명량’의 최종 스코어에 점점 더 관심이 쏠린다.

‘해적’은 450만을 넘어섰다. 794개(3,871회) 상영관에서 18만 2,238명(누적 467만 1,325명)을 동원했다. ‘명량’과의 격차가 점점 줄어들고 있을 정도로 뒷심이 놀랍다. 이번 주 500만 돌파가 확실하다. 예매율도 20.3%로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해무’는 503개(2,415회) 상영관에서 7만 3,532명(누적 108만 4,414명)으로 3위다. 흥행 속도가 더디기만 하다. 이 상황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