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유혹’, 독 품은 박하선이 움직였다 

'유혹' 박하선

‘유혹’ 박하선

SBS 월화드라마 ‘유혹’ 12회 2014년 8월 19일 오후 10시

다섯줄 요약
차석훈(권상우)과 유세영(최지우)은 함께 밤을 보내며 한 침대에서 눈을 떴다.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행복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시련은 찾아왔다. 나홍주(박하선)는 차석훈과 유세영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강민우(이정진)와 재혼을 결심했다. 두 사람의 결혼식 당일 유세영은 차석훈과의 관계가 알려져 대표 이사에서 해고되고 말았다.

리뷰
나홍주가 복수의 칼을 뽑았다.

유세영과 차석훈은 점점 사랑에 빠져 들어갔다. 두 사람은 주위의 시선에도 아랑곳 않고 애정을 드러냈다. 유세영의 아버지 유회장(김성겸)은 두 사람의 사이를 알고 분노했다. 사랑과 일, 선택권이 있었음에도 유세영은 사랑을 택했다. 시련이 다가오고 있음에도 유세영은 차석훈에게 짐을 주지 않기 위해 선의의 거짓말까지 했다.

이 가운데 나홍주는 복수를 위해 강민우와 재혼을 확고히 했다. 나홍주는 강민우에게 결혼 선물로 두 사람의 몰락을 달라며 당돌한 요구를 하기도 했다. 그는 결혼 직전 차석훈을 찾아가 결혼 반지를 돌려줬다. 나홍주의 본격적인 복수 행보가 시작된 것이다.

나홍주는 결혼식 당일까지도 웨딩드레스를 입고 복잡한 감정을 감추지 못했다. 복수를 위해 강한 발걸음을 뗐지만 그의 마음은 심난하기만 했다. 그러나 결혼 후 나홍주는 달라졌다.

나홍주는 결혼을 하게된 것이 꿈만 갔다는 강민우에게 차분하게 믿음을 줬다. 이와 함께 변화된 표정으로 나홍주는 유세영의 근황을 물었다. 나홍주는 유세영이 다시 복직하기 힘들 것이라는 말에 “두 사람 지금 얼굴 보고 싶다”며 살벌한 말까지 남겼다.

본격적인 복수의 길로 진입한 나홍주, 그가 유세영과 차석훈을 어디까지 바닥으로 끌어내릴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수다 포인트
–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더니, 무서워진 나홍주.
– 아직도 권상우 최지우를 보면 ‘실장님’이 생각나는 것은 왜죠.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유혹’ 캡처